건강칼럼
건강강좌
관련질환
영양과 질환
이럴땐이렇게

보람산부인과의원

건강칼럼

건강정보 건강칼럼

뚱뚱한 여성이 출산한 자녀, 정신질환 위험 60%↑
고도비만인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는 성인이 됐을 때 조현병이나 약물 오남용 문제 같은 정신질환을 나타낼 가능성이 훨씬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헬싱키대학 심리학과 연구진은 산모의 체중과 아이의 정신건강 사이의 연관성을 알기 위해, 1950년부터 1999년까지 영국 애버딘 산부인과 전문병원에서 발생한 68,571건의 첫 출산 자료를 분석했다.먼저, 연구진은 임신 15주 전후의 체질량지수(BMI)를 바탕으로 여성을 저체중부터 고도비만까지 5단계로 나눴다.다음으로, 아이가 성인이 됐을 때 어떤 정신건강 진단을 받았는지 알기 위해, 1996년 1월 1일부터 2017년 6월 8일 사이의 스코틀랜드 병력 기록과 국립 기록원 기록을 참고했다. 이 기간 전에 사망한 아이는 연구에서 제외했다.그 결과, 임신 중 여성의 몸무게가 아이의 정신건강에 오랫동안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 연구진은 크게 두 가지 흐름을 확인했다.1950~1974년생이면서 BMI가 18.5 미만인 저체중 산모에게서 태어난 아이는 성인이 된 후 조현병 등의 정신질환이 발병할 위험이 정상체중 산모가 출생한 아이에 비해 74% 높았다.그러나 1975~1999년 사이에 태어난 아이의 성인기 정신질환 발병 가능성을 예측하는 변수가 된 것은 산모의 저체중이 아닌 비만이었다.BMI 35 이상인 고도비만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는 성인이 됐을 때 정신질환 발병 위험이 60% 더 높았다. 구체적으로 약물남용 문제가 발생할 확률은 91%, 조현병에 걸릴 확률은 180%였다.연구진은 임신부의 고도비만이 증가하는 것을 고려할 때 특히 우려되는 결과라고 밝혔다. 실제로 1950~1974년 사이에 출산한 여성 중 4%가 비만이었고, 단 0.9%만이 고도비만이었다. 그러나 1975~1999년 그룹에서는 비만은 7.1%, 고도비만은 2.6%로 증가했다. 비만한 산모가 늘어나면서, 반대로 저체중 산모의 비율은 3.2%에서 2.1%로 감소했다.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자녀의 정신건강 문제를 일으키는 원인이 산모의 저체중인지 비만인지 분명히 밝히지 못했다. 다만 논문에서 "임신 중 비만은 고도의 염증호발상태(Proinflammatory state)이며, 출생 전 염증반응은 아이의 정신병리학적 위험과 관련 있다"며 비만이 태아기 스트레스로 이어지고 그 여파가 오래 지속될 것이라고 추측했다.이번 연구는 과학 학술지 Nature 출판사에서 출간하는 Scientific reports 저널에 발표되고, Dailymail 등에서 보도했다.


이전글 : 손 선풍기, '전자파'도 시원하게 방출한다?...유해성 놓고 갑론을박
다음글 : 코로나 장기 후유증, "예측 변수 있어"